DunDrop = Done + Drop”의 합성어로 특정 시즌에 적합한 새로운 아이템을 제안하여 여성의 스타일을 완성한다‘ 라는 컨셉의 여성 아이템 기반의 잡화 브랜드입니다.


‘프라우드 마리’는 스타일을 통해 여성의 새로운 가치관을 만들고자 합니다.

복잡한 현대에서 여성들이 착용 시 「프라우드 하게 만들고 싶다...」 의 컨셉으로 ‘프라우드 마리’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.


「수요일」의 두근거림을 즐기는 여성을 위한 의류 브랜드.


일상적이고 정형적인 스타일에 얽매이지 않는 마치 「수요일」 의 장난기 넘치고 “두근 두근 거리는” 여성의 스타일을 제안하려 합니다.


20대 중반~30대 중반의 전문직 여성을 타겟으로 레트로적이며, 프리한 감각의 스타일을 추구 합니다.


때로는 원마일웨어같은 편안한 감성의 실루엣을 제공하기도 하며 호캉스나 바캉스 스타일의 좀 더 프리하고 가벼운 TPO에도 잘 어울리는 브랜드입니다.



Cest Moidew(쎄무아듀)는 프랑스어로 ‘it’s me(나야 나)'를 의미하며 나만의 개성을 드러내고 싶은 여성의 일상 및 오피스 라이프신 어디서나 어울리는 크로스-오버 스타일의 아이템을 선보입니다.





‘Melanie Joy’는 ‘우아한’….’나에게 최적의’…..’나만의 홈 코디를 찾는’… 홈웨어 고메의 시선을 가진 고객들을 위한 언더웨어, 원마일웨어, 홈웨어, 키친웨어, 베스웨어 등의 홈 TPO 전문 브랜드입니다.


여성이기 때문에 우아하고 때로는 사랑스럽기를 바라는…

특별한 것이 아닌 일상 속 삶 또는 내면에서 우러나오는 영화 속 주인공의

세련된 여성이 되고 싶은 고객을 위한 센스&센서빌러티를 담은 브랜드입니다.


O’zie는 우연히 발견한 “The Beautiful Math of You”의 저자인 E.Ozie의 이름과 책제목에서 영감을 얻어 런칭한 브랜드로, 책의 제목처럼 수학과 같이 섬세하고 정교한 디테일을 통해 제안하는 브랜드입니다.